‘그냥 사랑하는 사이’ 강한나 “머리 자를 만큼 작품 꼭 하고 싶었다”

Comments (0) Drama

배우 강한나가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선택한 이유를 언급했다.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준호, 원진아, 이기우, 강한나, 나문희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강한나는 “정유진 역할을 맡았다”며 “서주원(이기우)과 과거의 연인이었다가 사고를 계기로 헤어지게 되고, 주원과 가족관계로 얽히게 된다. 다시 만나게 돼서 일도 사랑도 힘들어하는 인물이다. 완벽한 듯 보이지만 속의 외로움과 결핍이 있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강한나는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후 1년 만에 ‘그사이’를 통해 복귀했다. 강한나는 “연기에 대한 갈증이 컸다. 그런 와중에 감독님이 작품을 하시는데, 유보라 작가님과 하신다는 어마어마한 소식을 듣고 꼭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두 분이 워낙에 인물이 매력적으로 만들어주시는 거로 소문을 들었다. 이 드라마가 따뜻한 이야기다. 작지만 소소한 사랑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이 기회에 꼭 하고 싶어 작품을 하게 되었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설명했다.

또 “데뷔 때부터 긴 머리였다. 아무래도 회의를 해보니까 머리를 짧게 하는 게 전문적인 건축하는 여성의 카리스마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자르게 되었다”며 실제 머리를 단발로 자르게 된 배경을 털어놨다.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의 유보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섬세하고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의 탄생을 예고한다. 오는 12월 11일(월)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