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장나라-손호준 “첫 연기호흡..서로 배려하며 촬영 중”

Comments (0) Drama

‘고백부부’ 장나라, 손호준이 연기 호흡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KBS 2TV 예능 드라마 ‘고백부부’ (연출 하병훈/작가 권혜주/제작 고백부부 문전사, ㈜콘텐츠 지음, KBSN)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장나라, 손호준, 허정민, 한보름, 이이경, 장기용, 고보결, 조혜정이 참석했다.

장나라가 맡은 ‘마진주’는 독박육아에 자존감 바닥인 38살 주부에서 20살 사학과 여신으로 인생체인지하는 인물이며, 손호준이 맡은 ‘최반도’는 삶에 지친 38세 가장에서 20살 신체 건강한 열혈 청년으로 인생체인지 하는 인물이다.

손호준은 “38살은 가보지 못한 단계다. 작가님께서 대본을 공감되게 써주셔서 그런 거에 중점보다는 대본이 가지고 있는 느낌을 많이 살리려고 노력했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어 “장나라와 연기 호흡은 너무 좋았고, 항상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나라는 “38살의 감성으로 20살로 간 거다. 사실은 외적인 것이 불편하지 않을까 싶었다. 작가님과 이야기 하면서 38살 감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저와 하게 된 것 같다고 생각한다”며 “상징적인 의미로 봐주셨으면 한다. 주부 생활에 지친 다시 한번 남편을 다른 눈으로 보게 되고 가족을 생각하게 되는 생각보다는 편안한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데 연기하면서 하루 이틀 정도는 돌아가 봐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연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손호준과는 참 재미있게 연기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어색한 면이 없지 않아 있었다. 이번이 첫 호흡이다. 워낙에 착하고 배려를 많이 하는 성격이라 같이 연기하면서 편하고 영양제도 주고 좋은 친구다”라고 말해 돈독한 호흡을 드러냈다.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살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KBS의 새 예능 드라마로 10월 13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