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걸을까’ PD “god 섭외? 진짜 친한 친구라고 생각해…출연 어려움 없었다”

Comments (0) MUSIC

‘같이 걸을까’ 오윤환 PD가 god 섭외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같이 걸을까’(연출 오윤환 정승일)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그룹 god 멤버 박준형, 윤계상, 데니안, 손호영, 김태우, 오윤환, 정승일 PD가 자리했다.

그룹 god는 17년 만에 완전체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 이날 오윤환 PD는 “트래킹을 하는 프로그램이 먼저였다. 실제로 트래킹 여행을 프로그램을 찍는데, 장비나 체력 문제로 여러 가지 모험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god 다섯 명과 연락이 닿았는데 ‘진짜 친하겠지, 친구겠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힘들어도 나에게 뭐라고 하진 않겠다 싶었다”며 “특별히 조합하거나 친한 다섯명을 데리고 가면 자기들끼리 싸울 거라 저한테 뭐라고 하진 않을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덧붙여 “기획은 일찍 시작했고, 스케줄을 맞추다가 여름에 가게 됐다. 빨리 프로그램을 하자고 결정이 났고, 섭외에서 어려움은 없었다. 착착 진행되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예능 프로그램 ‘같이 걸을까’는 ‘친구와 함께하는 트래킹 여행’을 표방하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20년 지기 god 멤버 박준형, 윤계상, 데니안, 손호영, 김태우 5인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고 숙박하며 생기는 일상을 담는다. 오늘 밤 11시 첫 방송.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