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분석] ‘섹시한 블랙’이 아닌 컬러풀한 시스루룩을 입은 스타들…여자친구 유주X벤X진서연X고소영

Comments (0) STYLE@STAR

이제는 대중적으로도 익숙해진 ‘시스루룩’. 이러한 시스루 원단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컬러는 아무래도 블랙이다. 시스루룩의 섹시한 이미지를 더욱 강조시켜주는 블랙 시스루. 하지만 꼭 블랙이어야 할까? 시스루룩은 꼭 섹시해야만 할까? ‘색다른’ 시스루룩을 입은 스타들을 확인해 보았다.

★여자친구 유주

미소녀 전사 세일러문 엔딩에 찰떡일 것만 같은 느낌의 타이틀곡 ‘밤’으로 최근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여자친구. 붉은 기가 도는 염색으로 색다른 이미지 변신을 꾀한 멤버 유주는 쇼케이스 무대에서 어깨와 팔 부분이 화이트 시스루로 된 상의를 통해 한층 더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화이트’라는 색상이 가지고 있는 고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크롭티라는 과감한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이 시스루룩은 섹시하다는 느낌보다는 몽환적이고 신비한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

★벤

가수 벤 역시 화이트에 가까운 회녹색 시스루 원피스로 색다른 매력을 자아냈다. 초록빛이 도는 연한 회색 시스루 원피스는 상체에 잡힌 일자 주름이 마치 중세 귀족 소녀의 잠옷 같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역시나 어깨부터 팔 전체가 살갗이 비치는 시스루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야하다거나 섹시하다는 생각은 일절 들지 않는다.

또한 벤의 일자 앞머리와 롱 스트레이트 헤어 스타일 역시 순수한 소녀의 이미지를 더해준다. 얇은 시스루 천이 나풀거리는 원피스 밑단을 보면 동화 속 요정 같기도.

★진서연

영화 ‘독전’에서 마약 중독자 역으로 소름 돋는 연기를 펼친 배우 진서연. 그는 ‘독전’ 레드 카펫 행사에서 브라운 톤 시스루 코트를 입고 등장해 현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갈색 계열 시스루 소재로 된 롱 코트는 어깨와 소매, 포켓 안감 부분을 흰색 스트라이프 천으로 장식하는 독특한 디자인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그가 시스루 코트와 함께 착용한 블랙 롱부츠는 그의 카리스마를 더 돋보이게 만들며 매력적인 숏컷 헤어와도 잘 어우러졌다. 그야말로 걸크러쉬의 표본.

★고소영

90년대부터 국내 톱 배우이자 남편 장동건과 함께 셀럽 부부의 대명사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고소영. 그는 지난달 참석한 포토콜 행사에서 핑크색 시스루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 전체적으로 흰색 잔꽃이 수놓아진 핑크색 반팔 원피스는 원피스보다는 드레스라는 말이 더 어울릴 정도로 발목까지 오는 기장과 스커트 하단의 커다란 꽃 장식들을 자랑했다.

사실 고급스럽고 화려하기로 유명한 그의 비주얼과 이미지를 생각하면 귀엽고 아기자기한 느낌에 가까운 이 원피스는 다소 미스 스타일링인 것 같기도. 하지만 어쨌든 핑크빛 시스루로 새로운 이미지를 표현하는 데는 성공했다.

겟잇케이 장은진 인턴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